subscribe RSS feed
Favorite?
전체 (65)
PROFILE (1)
ARBEIT (10)
PLAY (29)
LIFE (22)
CONNECT (1)
'등번호'에 해당되는 글 1
2011 mid 2011 배번 2012
윤기원   1 권정혁
김영빈 김한섭 2 전준형
장원석   3 장원석
디에고   4 김태윤
바이야   5 김남일
배효성   6 김한섭
이재권   7 IVO
정혁   8 정혁
김명운   9 설기현
유병수 알미르 10
엘리오 루이지뉴 11 BURNS
    12  
이종현   13 박태민
안재곤   14 안재곤
김재웅   15 윤준하
이윤표   16 이윤표
전재호   17 문상윤
카파제   18 이효균
김승호   19 박준태
정인환   20 정인환
유준수   21 유현
신동혁   22 NANDO
권혁진   23 최종환
이성용   24 구본상
송유걸   25 손대호
주현재   26 주현재
한교원   27 한교원
전준형   28 남일우
조범석   29 이규로
윤진호   30 진성욱
백선규   31 백선규
장경진   32 김주빈
박태수   33 박태수
안태은   34 이준호
정선비   35 유준수
이호창   36 김재웅
박경순   37 신동혁
이세주   38 김재연
김바위   39 김태은
박호용   40 홍선만
조광훈   41 김정인
주기호   42 유재호
김태은   43 정재윤
전보훈   44 정수운
지경득   45 조성태
이원용   46 김영인
최수빈   47 서영원
임중용   48  
김현민1   49  
서영원   50  
박준태   51  
권정혁   77  
IN OUT
김태윤 윤기원
김남일 김영빈
IVO 디에고
설기현 바이야
BURNS 배효성
박태민 이재권
윤준하 김명운
문상윤 유병수
이효균 엘리오
유현 알미르
NANDO 루이지뉴
최종환 이종현
구본상 전재호
손대호 카파제
남일우 김승호
이규로 권혁진
진성욱 이성용
김주빈 송유걸
이준호 조범석
김재연 윤진호
홍선만 장경진
김정인 안태은
유재호 정선비
정재윤 이호창
정수운 박경순
조성태 이세주
김영인 김바위
  박호용
  조광훈
  주기호
  전보훈
  지경득
  이원용
  최수빈
  임중용
  김현민1
번호변동 2011 2012
김한섭 2 6
김재웅 15 36
유준수 21 35
신동혁 22 37
전준형 28 2
서영원 50 47
박준태 51 19
권정혁 77 1
변동없음 num
장원석 3
정혁 8
안재곤 14
이윤표 16
정인환 20
주현재 26
한교원 27
백선규 31
박태수 33
 많은 인천팬들이 관심을 가졌던 1번은 권정혁 키퍼에게 갔습니다. 故윤기원 키퍼를 기리기 위한 결번을 원하는 팬들이 많았는데, 결번이 되지 않은 것에 대해 저도 개인적으로 아쉽게 생각합니다. 영구결번까지는 아니라도 1~3년 정도는 비워두는 것도 나쁘지 않다고 생각해왔었거든요. 이번에 새로 영입되면서 권정혁 키퍼의 경쟁상대로 부상한 유현 키퍼는 21번을 받았습니다.

 아무래도 대중에게 가장 지명도가 높을 김남일 선수와 설기현 선수의 번호는 각각 5번과 9번입니다. 두 번호 다 두 선수가 달던 2002년 월드컵 때 등번호였습니다. 나름의 의미와 목적이 엿보이는 배번이군요.

 임중용 선수의 20번을 물려받은 정인환 선수는 올해도 20번을 받았습니다. 인천 팬들의 사랑을 한 몸에 받았던 안재준 선수와 맞트레이드되어 온데다 레전드 임주장의 20번을 꿰찼다며 시즌 초반에 팬들의 지지를 거의 못 받던 상황을 시즌 내내 성실한 플레이로 많이 누그러트렸죠. 아무래도 인천에 있는 동안은 20번을 달 듯 합니다.

 서영원 선수가 올해도 마지막 번호를 잡았군요. (작년의 박준태 권정혁 선수는 배번 확정 후에 이적해왔습니다)
지난 시즌 이렇다 할 활약을 못 보이면서 존재감 없는 시즌을 보냈는데, 새 시즌에도 팀을 나가지도, 그렇다고 1군으로 올라가지도 않은 채 선수단의 마지막 번호를 가져가네요.

10번과 12번이 비었는데, 인천유나이티드는 전통적으로 12번을 '열 두번째 선수' 팬들를 위해 비워둡니다. 10번은 영입작업 중인 외국인 선수에게 가겠군요. 10번이니 공격수를 데려오지 않을까 싶습니다.




뱀다리: 이름과 상관없어보이는 별명 짓기로 유명한 브라질에서도 페르디난도는 페르디난도였는데, 난데없이 NANDO라니 한국 팬들을 너무 올드하게 보는 듯 싶어요. 아, IVO는 이전 팀에서도 ivo였더군요. (이름은 Olivio de Rosa던데...) 둘 다 같은 팀(Portuguesa)에서 왔습니다.
trackback address: 이 글에는 트랙백을 보낼 수 없습니다
[로그인][오픈아이디란?]
오픈아이디로만 댓글을 남길 수 있습니다